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후 04:03: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울산시, ‘긴꼬리딱새’ 문수산에서 둥지 ‘확인’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지속 모니터링으로 안전한 번식 환경 조성 최선

남경훈 기자 / nkh@oejunara.co.kr입력 : 2020년 07월 06일
↑↑ 멸종위기야생생물 ∥급 “긴꼬리딱새” 사진(사진=울산광역시)
ⓒ 뉴스114
울주군 문수산 계곡에서 여름철새이면서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긴꼬리딱새’의 번식 둥지가 확인됐다.

울산시는 태화강을 비롯한 울산지역 물새 서식 및 멸종위기·보호 야생생물 모니터링 과정에서 지난 6월 20일 긴꼬리딱새와 팔색조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제보를 받고 계곡 인근 나뭇가지 사이 둥지에서 포란하고 있는 암컷을 관찰했다고 밝혔다.

이후 6월 29일 다시 찾은 둥지에서는 4~6마리로 추정되는 새끼들이 어미 새들의 먹이를 먹기 위해 주둥이를 서로 높이 크게 벌리기 위해 다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내 암컷 어미 새가 여러 차례 먹이를 물고 왔으며 가끔 수컷도 먹이를 물고와 새끼들에게 빠르게 먹이고 둥지를 떠나는 장면도 확인됐다.

긴꼬리딱새는 긴꼬리딱새과로 5월 초에 와서 번식한다. 알은 2주간 품고 새끼는 8일~12일 동안 자라고 나면 이소한다. 번식을 마치면 8월 초에 월동지인 따뜻한 동남아 지역으로 돌아간다.

얼마 전까지 일본식 이름인 ‘삼광조’로 불렸다. 한국조류학회에서 수컷꼬리가 암컷보다 3배 이상 긴 특징을 고려해 긴꼬리딱새로 고쳐 부르고 있다.

암컷이 긴 꼬리를 가진 수컷을 짝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꼬리가 길수록 건강한 것이라고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각종 개발로 인해 긴꼬리딱새 번식지 환경은 부정적으로 전개되고 있다.”면서 “울산을 찾는 여름, 겨울 철새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안전한 번식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남경훈 기자 / nkh@oejunara.co.kr입력 : 2020년 07월 06일
- Copyrights ⓒ뉴스11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오피니언
삼양식품㈜ 라면 및 식품 1000박스 기탁
밀양시는 삼양식품㈜(대표이사 진종기)에서 8일 밀양시 소외계층을 위한 라면 및 식품.. 
창녕군 법성사 청소년들에게 .. 
구미시 (주)리스타트, 사회복.. 
심봉섭 대표, 죽장가시오가피.. 
임승환 경산시 국회의원 예비.. 
기획특집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지난 7일 김.. 
대구 동구청 공무원자원봉사단은 지난 1일 동구.. 
대구환경공단 서부사업소(사업소장 윤용한)에서.. 
제호 : 뉴스114 / 주소: 경북 경산시 강변서로 53길 15-5(정평동) / 발행인 : 하연희
편집인 : 안상수 / mail: press@yntopnews.com / Tel: 1588-6821 / H.P: 010-2181-2300 / Fax : 053-801-8604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북,아00453(2018년 02월 1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영택
Copyright ⓒ 뉴스114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65
오늘 방문자 수 : 72
총 방문자 수 : 8,963,213